宋辉
2019-10-20 12:25:21 출처:cri
편집:宋辉

조선반도 고대 부호문자의 실체 발굴... 북방 소수민족 고대 문자 연구의 새로운 발견

图片默认标题_fororder_huiyixianchang

(세미나 현장)

图片默认标题_fororder_wenzi

(조선단대사에 기록된 신지글 16자)

조선 고대사의 큰 수수께끼로 있던 옛 부호문자 신지글과 가림토, 남해 바위문자의 정체가 마침내 밝혀졌다.

연변대학 조선-만퉁구스 연구중심이 10월 19일 연변대학(길림성 연길시)에서 개최한 북방소수민족언어, 문화관계 학술세미나에서 이 같은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연변대학 조선-만퉁구스 연구중심(주임 김광수)은 2018년 12월 설립, 조선민족과 만퉁구스 여러 민족의 언어와 문화관계를 연구하고 북방 소수민족의 언어와 문화관계의 과거와 현재, 미래의 연구를 깊이하며 이로써 '일대일로'의 창의를 북으로 추진하는데서 새로운 생명력을 제공하려는데 취지를 두고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wenzi2

(신지글 112자(외 독법과 조합법 8자), 도합 네개 부분으로 나뉜다)

세미나에 발표된 논문 '조선반도의 고대 부호문자 신지글과 가림토, 남해 바위문자의 실체'는 중국 연변조선족자치주 화룡에서 상고시대의 옛 부족장의 직계 전승인을 발견하고 약 1년반 동안의 조사, 정리, 연구한 신지글 등 옛 부호문자의 내용과 독법, 글자 숫자 등 내용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신지글은 도합 112자(외 독법과 조합법 8자), 가림토는 50자(외 독법과 조합법 8자), 남해 바위문자는 7자이며 각기 상고시대 부족의 문명의 기원, 역사, 이주사 등을 기록, 서술했다.

图片默认标题_fororder_lunwenji

(세미나에 발표된 논문 휘집)

19일과 20일 이틀 열린 회의에는 조선-만퉁구스 언어와 문화와 관련한 해내외 학자, 전문가들이 참석, 20여편의 논문을 발표하는 등 북방 소수민족 언어와 문화의 다양한 정보와 연구 결과물을 교류, 토론했다.

취재: 김호림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