朱正善
2020-05-12 13:40:29 출처:cri
편집:朱正善

써족의 전통명절

图片默认标题_fororder_畲族非遗

써족은 춘절, 원소절, 청명, 추석 등 중국의 전통 명절을 쇠는 외 자신들만의 특수한 명절도 있다. 그 명절들로는 ‘2월2’ 회친절(會親節):, ’ 3월3’,  분룡절(分龍節),  초병절(招兵節) 등이다.

2월2 회친절:

2월2 회친절은 춘절 버금으로 가는 써족의 중요한 전통 명절이다. 주로 복건성 동부의 복정(福鼎)과 복안(福安) 등 현들이 경축한다. 이른바 ‘회친’이란 원래 복정 쌍화(雙和)와 복안 판중(坂中)에서 절강 남부와 복건 동부에 이주한 써족들이 해마다 음력 2월 초 이튿날 조상의 땅에 돌아가 친인들을 만나 회친 행사를 가짐을 말한다. 그 중 복건 쌍화의 ‘회친절 규모가 가장 크고 가장 유명하다. 회친절 날이면 써족들은 집 문 앞에 흰 바탕에 빨간색 변두리로 장식된 삼각형 모양의 써족 깃발과 옛 날 제왕이나 고위 관리의 마차 위에 지붕처럼 늘어뜨린 덮개 모양의 ‘화개’(華蓋)를 닮은 원산(圓傘)을 내걸고 각지에서 돌아오는 써족들을 맞이한다. 이 날이 되면 마을은 명절 복장을 차려 입은 인파로 북적이고 노래소리와 웃음소리가 끊기지 않으며 환락의 해양으로 들끓는다. 특히 땅거미가 서서히 내려 앉으면 우등불을 지펴 사방을 대낮처럼 환하게 비추어 명절의 분위기가 한층 무르익는다. 또 밤이 깊어 갈수록 가회가 고조에 이르고 새벽녘까지 우렁찬 노래소리가 하늘가에 울려 퍼진다.

‘3월3’ 오반절(烏飯節):

‘3월3’은 써족의 전통 명절로 해마다 음력 3월 3일에 경축한다. 주요 행사로는 야외에 봄 나들이를 가고 검은 쌀밥을 먹으며 조상을 기리는 것이다. 하여 ‘3월3’은 또  ‘오반절’이라고도 불린다. 오반, 검은 쌀밥이란 식물의 즙으로 찹쌀에 검은색 물감을 들여 지은 밥이다. 전설에 의하면 당나라 때 써족의 두령인 뢰만흥(雷萬興 )과 람봉고(藍奉高)가 써족을 영도해 당시의 통치 계급에 반항해 나섰다가 조정의 군대의 쫓겨 산 속에 갇히게 되었다. 이들은 산속에서 ‘오반’이라 불리는 야생 과일로 허기를 달래며 버티다 이듬해 3월3일에야 포위를 뚫고 나와 승리를 거두었다고 한다. 사람들은 그들을 기념하기 위해 ‘3월3’ 을 명절로 정하고 이날 이면 ‘검은 쌀밥’을 먹기 시작했다. 또 이 날이면 인근 수십리의 같은 성씨의 써족들이 모여와 아침부터 저녁까지 대창을 부른다. 대창의 내용을 보면 주로 써족의 시조인 반호(盤瓠)를 칭송하는 내용이다.  이 때면 써족의 고장은 노래의 해양으로 되고 저녁이면 집집마다 ‘검은 쌀밥’을 지어 먹으며 자정에는 조상제를 지낸다.  

분룡절:

해마다 음력5월에 드는 분룡절은 써족들이 풍조우순과 풍년을 기원하는 오락성 명절이다. 이 날이면 써족은  농삿일을 멈추고 명절의 복장을 차려 입은 뒤 즐겁게 가회에 참가한다. 이들은 산이나 들에서 노동을 칭송하고 오곡 풍년과 사랑을 노래하는 내용의 산 노래 대창을 부른다. 1986년 6월27일, (음력 5월21일) 복건성 제1회 ‘분룡절’ 가회가 복안현 부춘(富春) 공원에서 개최되었다. 각 지의 써족 가수들이 모두 모여 온 이번 가회는 사상 최대 규모를 자랑했다. 복안과 하포(霞浦), 복정 등 지의 수 천, 수 만의 써족이 이날 복안 백운산(白雲山)과 하포 안두산(雁頭山), 복정 태로(太姥 ) 등지에 모여 대중성적인 등산 경기를 진행했다. 그리고 저녁에는 쌍쌍의 청춘남녀들이 숲 속에서 계곡에서 아름다운 노래를 주고 받았다.  오늘 날 등산 경기와 가회를 진행하는 ‘분룡절’은 몸을 단련하고 의지를 키우는 유익한 스포츠 행사이자 청춘남녀가 ‘사랑을 언약하는’ 절호의 기회가 되고 있다.

초병절:

초병절은 써족이 조상을 기리는 종교명절로 오늘 날 광동성 동부와 동북부의 써족 지역에서만 쇤다. 전한데 의하면 원고시기 반호가  번왕(番王)의 머리를 따려 하다 번군의 추격을 받게 되었다. 바닷가까지 쫓기워 간 반호는 신병(神兵)의 도움을 받아서야 무사히 모국에 돌아갈 수 있게 되었다. 하여 써족은 자신들의 시조인 반호를 도와준 신병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3년이나 5년에 한번씩 병사 모집을 뜻하는 ‘초병’행사를 갖고 신병에게 제를 지내기 시작했다. 하지만 광동성 동부의 써족들이 ‘초병’ 대전을 개최하는 시간은 서로 다르다. 풍순(豊順)현 봉평(鳳坪)촌 써족 마을에서는 음력 12월24일 전의 길일을 택해 지내고 조주(潮州)석고평(石鼓坪) 써족 마을에서는 1년에 두 번 진행하며 봉황산 산간지역의 써족은 음력 대설부터 동지 사이의 길일을 택해 5년에  한번 ‘초병절’을 쇠고 명절은 보통 사흘 낮 사흘 밤 이어진다.  법사의 주재 하에 진행되는 ‘초병’식에서 마을의 남녀노소 모두  함께 오곡 풍년과 안락하고 평안한 삶을 기원한다. 광동성 동북부 구련산(九連山 ) 써족 지역에서도 ‘초병절’을 경축하는데 행사는 제사와 기도 두 부분으로 나뉘며 제사의 내용은 광동성 동부 봉황산 써족의 ‘초병절’과 거의 비슷하다. 하지만 기도 부분에서는 기존의 ‘초병절’ 토템 숭배의 종교의식을 복 기원의 민간행사로 발전시켰다.

상신절(嘗新節 ):

음력 7,8월 논벼 수확 후 경축하는 상신절은 일명 식신절(食神節)이라고도 한다. 써족의 전통에 따라 가을 걷이는 길일을 택해 시작하며 처음 거둔 햇벼로 흰 쌀밥을 지어 지방신과 조공신(祖公神), 부뚜막 신에게 제를 지낸다. 제를 지내고는 모두 함께 햅쌀밥을 맛본다. 식사 시에는 최고령 연장자가 먼저 맛보는데 이는 노인에 대한 존경과 노인의  건강 장수를 바라는 마음이 깃들어 있다.

원동절(圓冬節 ):

써족은 입동을 원동절이라고도 한다. 이날이면 집집마다 벼를 찧어 구운 떡 츠바를 만들어 먹으며 1년 동안의 신근한 노동으로 이룩한 풍작을 경축한다. 개별적인 가정들에서 모종의 원인으로 입동에 츠바를 굽지 못했다면 동지 날에는 필히 츠바를 상에 올리거나 탕원을 빚어 조상제를 지내며 새해의 풍작을 기원한다. 일부 가정들에서는 이날 닭과 오리를 잡기도 한다.   

춘절:

정월 초하루부터 정월 보름까지 써족은 춘절을 성대히 경축한다. 명절이면 집집마다 붉은 주련을 붙이고 폭죽을 터뜨리며 설 세배를 다니거나 조상제를 지낸다. 써족은 춘절이면 닭과 돼지를 잡는 외 츠바를 꼭 굽는다. 써족은 춘절을 아주 중히 여겨 보통 음력 10월부터 찹쌀로 “설 술’을 빚고 츠바를 굽는다. 츠바를 먹는 것은 써족의 춘절 특색의 하나이다. 또 춘절이면 써족은 시조인 반호에게 정성껏 제를 지낸다. 새해 첫 날 아침에 온 식구가 전설속의 반호의 화상이 그려진 ‘반고 조상도’에 인사를 드리고 조상들의 창업의 어려움을 칭송한다. 그 외 춘절에 써족은 노래대창, 등산 경기, 그네뛰기 등 행사를 가지며 이런 즐거운 명절의 분위기는 정월 보름 원소절까지 이어진다.

써족은 전통 명절을 아주 중히 여기고 조상 숭배를 중히 여긴다. 하여 써족은 해마다 음력 2월15일과 7월 15일, 8월15일을 조상제의 날로 정했으며 귀신을 신봉한다. 조상제를 지낼 때에는 술 두잔, 차 한 잔, 고기 요리 세가지와 야채 요리 세가지, 그리고 제철 떡을 준비한다. 써족은 명절마다 먹는 음식이 따로 있지만 모든 명절에 구운 떡 종류인 츠바를 반드시 준비하며 생일 날에도 닭과 오리를 잡는 외 츠바를 생일 상에 꼭 올린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