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东光
2021-03-13 18:04:26 출처:cri
편집:金东光

비궁도현(圖窮匕見)

비궁도현(圖窮匕見)_fororder_150.图穷匕见

글자풀이: 그림 도(圖tú), 다할 궁(窮qióng), 비수 비(匕bǐ), 나타날 현(見xiàn).

뜻풀이: ①모략이 탄로나다. ②마지막 단계에서 진상이나 본성이 드러나다.  

출전: 한(漢) 류향(劉向)『전국책•연책3(戰國策•燕策三)』

 

유래: 전국시대(戰國時代) 말, 연(燕)나라의 태자(太子) 단(丹)이 진(秦)나라에 볼모로 잡혀 있다가 간난신고끝에 연나라로 돌아왔다. 이떄의 진나라는 국력이 강성하여 연이어 한(韓)나라와 조(趙)나라를 멸하고는 이어 그 예봉을 연나라에 돌렸다. 풍전등화의 위기에 몰린 연나라의 태자 단은 불리한 정세를 돌려세우기 위해 진왕(秦王)을 암살할 계획을 세웠다.

태자 단은 이 임무를 수행할 사람으로 검술에 능한 형가(荊軻)를 선택했다. 형가가 진왕에게 가까이 접근할수 있도록 태자 단은 진왕을 속일 “선물” 두가지를 준비했다. 그 하나는 진나라를 배반하고 연나라에 도망쳐온 진나라 장수 번어기(樊於期)의 수급이고 다른 하나는 연나라 독항(督亢)지역의 지도였다. 지도를 바친다는 것은 이 땅을 진나라에 넘기겠다는 표시였다.

이 두가지 “선물”을 각각 목갑에 넣었고 진왕암살에 사용할 비수는 지도 두루말이의 제일 안쪽에 감추었다. 그외 형가를 도울 사람으로 진무양(秦舞陽)을 선택했다.

진왕은 연나라가 사신을 보내왔고 자신이 제일 바라던 두가지 선물을 보내왔다고 하니 크게 기뻐하며 도성 함양(咸陽)에 있는 궁에서 이들을 융숭하게 맞이했다. 형가는 번어기의 수급이 들어 있는 목갑을 들고 앞에서 걸었고 진무양은 지도가 들어 있는 목갑을 들고 뒤를 따랐다.

극도로 긴장상태에 처한 진무양은 계단을 오를 때 두손을 떨었고 낮색이 하얗게 변했으며 이는 진나라 대신들의 의심을 샀다. 이를 본 형가가 이런 장중한 분위기를 경험해보지 못했고 진왕의 위엄에 겁에 질린 것이라 둘러대어 위기를 넘겼다. 형가가 진왕의 요구대로 진무양의 손에서 지도가 든 목갑을 받아들고는 지도를 꺼내 두손으로 진왕에게 진상했다. 진왕이 지도를 천천히 펼치면서 보기 시작했고 형가가 옆으로 다가가 설명을 했다. 지도가 끝까지 펼쳐지자 비수가 드러났다.(도궁비현)형가가 잽싸게 오른 손으로 비수를 잡고 왼손으로 진왕의 팔소매를 잡고는 그대로 찔렀으나 진왕이 몸을 피했다. 급해난 진왕이 검을 뽑으려 했으나 그럴 겨를이 없는지라 두 사람이 궁전의 기둥을 가운데 두고 빙빙 돌면서 기회를 노렸다. 호위병사들은 진왕의 명이 없는지라 감히 앞에 나서지 못했다.

바로 위기일발의 시각에 진왕의 신하중에 한명이 급한 김에 어의가 쓰는 자루를 들어 형가를 공격하면서 진왕에게 검을 등뒤에 돌려서 뽑으라고 알렸다. 그때에야 정신이 든 진왕이 대신의 말대로 하여 검을 뽑아 들고는 형가의 왼다리를 베었다. 형가는 쓰러지면서 비수를 진왕에게 뿌렸으나 명중하지 못했고 호위병들이 십시에 몰려들어 형가를 갈가리 찢어 죽였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