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东光
2022-02-18 16:44:57 출처:cri
편집:金东光

핍상양산(逼上梁山)

핍상양산(逼上梁山)_fororder_VCG211335034486

◎글자풀이: 핍박할 핍(逼 bī), 위 상(上 shàng), 들보 량(梁 liáng), 뫼 산(山 shān)

◎뜻풀이: ①쫓기어 부득이 양산박으로 도망치다. ②핍박을 당하여 부득이 반항하다. ③어쩔수 없이 그렇게 할 수밖에 없다.

◎출처: 명(明) 시내암(施耐庵) 『수호전(水滸傳)』제11회

◎유래: 북송(北宋)의 도읍 동경(東京)의 80만 금군(禁軍) 교두(敎頭)인 표자두(豹子頭) 임충(林沖)은 충성심이 깊고 강직한 성격의 소유자로 자기 본분을 잘 지키며 살았다. 어느날 그의 아내가 동악묘(東岳廟)에 향을 올리러 갔다가 태위(太尉) 고구(高俅)의 아들인 고아내(高衙內)의 희롱을 당했다. 임충이 달려오는 것을 본 고아내는 그제서야 자신이 집적거린 여인이 임충의 아내임을 알게 되었다.

   고아내는 임충의 아내를 차지하려는 생각을 품고 아버지 고태위에게 임충을 죽여달라고 청했다. 고태위가 흉계를 꾸며 임충에게 칼을 지니고 백호당(白虎堂))에 오라고 명했으며 임충이 칼을 가지고 태위인 자기를 죽이려 했다고 무함했다. 고태위가 개봉부윤(開封府尹)을 시켜 임충을 창주(滄州)로 유배를 보내게 했다. 고태위는 임충이 유배를 가는 길에서 죽이려 했으나 노지심(魯智深)이 임충을 구해주었고 고태위의 음모는 수포로 돌아갔다. 그러나 이때까지도 임충은 조정에 대해 환상을 품고 있었고 어느땐가는 동경에 돌아가 아내와 만날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창주에서 임충은 소선풍(小旋風) 시진(柴進)을 만난다. 시진의 도움으로 임충은 군용마초장의 창고지기를 맡았다. 허나 고태위 부자는 마음이 놓아지 않아 또 다시 심복을 창주에 보내 마초장을 불태운다. 임충이 불에 타 죽지 않더라도 마초장의 화재책임을 지고 참수를 당할 것임을 노린 것이다.

   때는 한겨울이라 임충은 냉기를 떨쳐내기 위해 술을 사러 가고 마초장에 없었다. 돌아오는 길에 눈이 많이 내려 임충은 길가의 산신묘에 들어가 폭풍설을 피했으며 여기서 우연히 고구의 심복들이 말하는 계획을 엿듣게 되었다. 이때서야 임충은 지금껏 모함을 당했고 자신이 참을대로 참아 왔건만 여전히 이자들의 손아귀에서 벗어날수 없음을 알았다. 화가 꼭두까지 치민 임충이 고구가 파견한 자들을 처단했다.

   이때 마초장의 불은 이미 걷잡을수 없이 타올랐다. 관리 두명을 죽이고 마초장까지 타버렸으니 이는 용서가 안되는 중죄를 저지른 몸이라 어디로 간단 말인가? 더는 갈데가 없는 임충이 흩날리는 눈발을 헤치고 밤을 타서 양산(梁山)에 있는 봉기군을 찾아갔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