韩京花
2021-04-22 15:22:06 출처:cri
편집:韩京花

만리장성, 물과 만나다

북경에서 만리장성을 볼 수 있는 곳은 여러 곳, 그중에서도 수장성이라는 곳이 특별히 사람들의 흥미를 유발한다. 장성이 강인함을 대표한다면 물은 부드러움을 대표하고 양자의 조화가 어떤 시너지를 보여줄지 궁금하다.

북경 도심에서 출발하면 차로 두시간 정도면 유명한 수장성에 도착한다. 수장성과 이어진 마을에 주차장도 잘 되어있다. 이곳에서 멀지 않은 산발을 타고 축조된 회색의 장성이 모습을 보이고 어서 오라 손짓하는 듯 하다.

수장성_fororder_IMG_20210417_092433

수장성_fororder_IMG_20210417_110328

수장성_fororder_IMG_20210417_093748

수장성은 세갈래의 장성이 입수(入水)를 한다고 해서 지어진 이름이다. 북방 민족의 기마군단의 공격을 막기 위한 주목적으로 쌓아진 장성, 인류건축사의 기적이라 할 만큼 그 스케일이 엄청나다. 북경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빠다링(八達嶺)장성, 무티앤위(慕田峪), 쥐융관(居庸关)장성 등이 각자의 위용을 나타낸다면 수장성은 한결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아마도 호수의 물이 그런 완충작용을 해서이리라. 명(明)나라 영락(永樂)연간에 축조되어 지금에 이르니 6백여년의 세월을 함께 한 셈이다. 저수지를 만들면서 자연스레 장성 한 구간이 수면아래 잠기고 수장성이란 특이한 경관을 이룬 것이다.   

수장성_fororder_IMG_20210417_094345

수장성_fororder_IMG_20210417_094616

수장성_fororder_IMG_20210417_101018

수장성은 북경시(北京市) 화이러우구(懷柔區) 지우룽허진(九龍河鎭)에 위치, 북경에서는 유일하게 물과 잇닿아 있는 장성으로도 유명하다. 푸른 산과 맑은 물, 장성과 고목들이 잘 어우어져 “북방의 강남경치”를 이곳에서 만끽할수 있다는 평을 받는다.

수장성_fororder_IMG_20210417_101022

풍경구에 들어서서 25분 정도 나지막한 언덕을 오른다. 언덕 정상에 이르면 탁 트인 시야에 안겨오는 수장성, 장성을 맞이하는 호수와 물과 만나는 장성의 백미를 느낄수 있다. 신록을 뽐내는 계절 장성은 더욱 활력을 띠고 푸른 물은 장성을 돋보이게 해준다. 장성 축조인들의 유의미한 설계일까 아니면 지형지물을 따라 축조한 원인 때문일까 한참 생각해본다. 장성 입수부분은 수백년 세월의 흐름속에서 붕괴된 부분이 적지 않으나 대체로 원형태를 유지한 느낌이다.

수장성_fororder_IMG_20210417_103321

수장성_fororder_IMG_20210417_101039

현재는 이곳에 소형저수지를 만들어 꽤 많은 물이 호수경관을 이룬다.유람선을 타면 양쪽의 산과 그 산등성이를 장식하는 장성이 보는 사람들의 마음을 빼앗는다. "호광산색(湖光山色)"의 경치다.

수장성_fororder_IMG_20210417_103616

수장성관광에서 빼놓을수 없는 것이 명나라 때의 대추나무밭이라면 저수지의 댐은 현대화의 산물이다. 댐위로 길이 나 있고 수장성의 전경을 볼 수 있어 반드시 선택하는 코스다.

수장성_fororder_IMG_20210417_104025

장성은 볼 때마다 신기하고 감탄이 절도 난다. 그 높은 산들에 수천킬로미터를 쌓았다는 자체로 기적이라 할 수 있다.

과거 북방민족의 침탈을 막기 위해 쌓았던 방어시설 장성, 지금은 국내외의 수많은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중요한 관광지로, 개방과 융합을 상징하는 표지물로 자리매김했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