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东光
2021-04-27 17:57:54 출처:cri
편집:金东光

포신구화(抱薪救火)

图片默认标题_fororder_198.抱薪救火

◎글자풀이: 안을 포(抱bào), 섶나무 신(薪xīn), 구원할 구(救jiù), 불 화(火huǒ).

◎뜻풀이: ①장작을 안고 불을 끄다. ②재난을 없애려다가 (방법이 잘못되어)도리어 재난을 더 크게 하다.

◎출전: 한(漢) 사마천(司馬遷) 『사기•위세가(史記•魏世家)』

 

◎유래: 전국시대(戰國時代) 말에 진(秦)나라의 국력이 강성해 지면서 위(魏)나라를 거듭 공격했다. 위나라는 이를 막을 여력이 없었고 많은 국토를 진나라에게 잃게 되었다. 기원전 273년에 진나라가 재차 공격해오니 위나라의 왕은 황급히 대신들을 모아 놓고 대책을 논의했다. 대신들은 오래동안 이어진 전란을 겪으면서 진나라에 대한 공포가 극에 달했으며 누구도 항전이라는 두 글자를 입에 올리지 못했으며 오히려 황하(黃河) 이북과 태항산(太行山) 이남의 넓은 국토를 대가로 진나라와 강화를 맺을 것을 위왕에게 권했다.

책사인 소대(蘇代)는 “합종항진(合縱抗秦)” 즉 여러 제후국의 힘을 모아 진나라에 대항하기를 주장했던 소진(蘇秦)의 동생이었으며 그 자신도 이를 극력 주장한 사람이다. 소대는 대신들의 말을 듣고는 분연히 왕 앞에 나서서 말했다. “진나라의 욕심은 끝이 없는 것, 만약 대왕께서 국토와 주권을 주고 평화를 얻으시려 한다면 이는 안될 일이옵니다. 우리의 국토가 남아 있는 이상 침략군의 욕망을 영원히 만족시킬수 없습니다. 이는 장작이나 섶으로 불을 끄려는 것과 같은 도리입니다.(포신구화) 붙는 불을 끄려 땔감을 던져 넣는다면 어찌 불을 끌수가 있겠나이까? 땔감이 다 타기전까지 불은 절대 꺼지지 않습니다.”

소대가 큰 도리로 설득했지만 겁이 많은 위왕은 눈앞의 평화만을 생각해 대신들의 뜻대로 많은 국토를 진나라에 내주었다. 허나 기원전 225년에 진나라 대군이 다시 쳐들어와 위나라의 도성인 대량(大梁)을 포위하였고 황하의 둑을 터뜨렸다. 그 물에 성곽들이 잠기니 위나라는 결국 멸망의 운명을 피하지 못했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