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东光
2021-05-08 19:45:03 출처:cri
편집:金东光

남우충수(濫竽充數)

남우충수(濫竽充數)_fororder_77.滥竽充数

글자풀이: 넘쳐날 남(濫 làn), 피리 우(竽 yú), 가득할 충(充 chōng), 셀 수(數 shù).

뜻풀이: ①재능이 없으면서 끼어들어 머리 숫자만 채우다. ②눈속임하다. ③모르면서 아는 척하다.

출처: 『한비자•내저설(韓非子•內儲說)』

유래: 춘추전국(春秋戰國)시대의 제선왕(齊宣王)은 음악을 좋아했고 그중에서도 취주악을 제일 선호했다. 그는 3백여명의 합주악대를 조직하도록 했는데 이 왕실악대는 그 수준이 높았고 악사들의 대우도 높았다. 이들은 매일 하는 일은 적었으나 높은 급여를 받았으며 따라서 많은 사람들의 선망의 대상으로 되었다.

제나라 도읍 임치성(臨淄城) 밖에 남곽(南郭)이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고정적인 수입이 없었던 그는 궁에 가서 피리를 불면서 손쉽게 돈을 벌 생각으로 친구에게 도움을 청했다. 마음씨 좋은 친구는 남곽선생이 피리를 불줄 모른다는 것을 번연히 알면서도 친구의 부탁을 들어주었고 남곽선생은 소원대로 궁에 들어가 악대의 합주에 참가하게 되었다. 피리를 불지 못하는 남곽선생이 악대반주 때에는 제법 흉내를 내군 했고 다른 사람들은 이를 알아 차리지 못했고 그렇게 한가한 세월이 흘렀다.

그러나 꼬리가 길면 밟히는 법.

몇년이 지나 제선왕이 죽고 민왕(湣王)이 보위에 올랐다.

민왕도 선왕과 마찬기지로 구성진 피리연주를 좋아했는데 다른 점이라면 독주를 즐긴다는 것이었다. 그는 합주가 너무 조잡하여 음질에 영향을 주며 이는 유유하고 부드럽게 사람의 마음을 고요하게 해주는 독주와는 비길 바가 안된다고 생각했다. 민왕이 영을 내려 악대중 매일 한사람씩 당직을 서면서 수시로 국왕에게 연주를 하도록 했으며 나머지 사람들은 휴식을 취하게 하였으나 급여는 그대로 지불한다고 했다.

악사들이 매일 하던 일이 대량 줄어 들고 거기에 수입은 줄지 않게 되었다. 모두들 술을 사놓고 축하를 하면서 민왕의 미덕과 우아한 취미를 칭송했다. 술좌석에서 남곽선생만이 기뻐할 일이 아니어서 미간을 찌프리고 울상을 짓고 있었다. 동료 악사들이 걱정되어 무슨 일인가고 묻기도 하고 어려운 점이 있으면 여러 사람이 도와서 해결할수 있도록 말하라고 권고하기도 했다.

남곽선생이 우물쭈물 뜸을 들이니 여러 사람이 재촉을 했고 그때서야 그는 실토정을 했다. 여러 사람은 이때에서야 남곽선생이 전혀 피리를 불줄 모른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모두들 놀라서 쳐다 보기만 했다.

남곽선생도 계속 남아 있을 체면이 없어 묵묵히 그 자리를 떠나 궁에서 나갔다. 

공유하기:

댓글달기()

뉴스